컨텐츠바로가기 메뉴

'중소상공인ㆍ동네경제 살리기' 해법 찾는다 9일, 중소상공인 살리기 청책워크숍 개최

이 기사 추천 86 나도추천
확대 축소
페이스북 트위터

20111209 하이서울뉴스 김효정

배달수 백석대 교수, 소상공인통합경영지원센터 설치 등 정책 제안

[서울시 하이서울뉴스] 복지정책, 사회적기업 활성화, 사회복지사 정책, 청년 일자리 정책에 이어 다섯 번째로 ‘중소상공인·동네경제 살리기’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한 청책워크숍이 9일 서울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오후 2시부터 100분 동안 진행된 「중소상공인 살리기 청책워크숍」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중소상공인 대표 등 40여 명(슈퍼운영자 15명, 식자재 도·소매 10명, 기타 업종 5명)이 참석했다.

대기업의 사업 영역 확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이들이 마음 놓고 장사할 수 있는 동네경제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한 이번 청책워크숍은 배달수 백석대 교수와 신규철 중소상인 살리기 전국 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의 발제로 시작됐다.

먼저, 백석대 배달수 교수는 「중소상공인의 현실」을 조명하고, 중소상공인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면서 365일 애로사항을 해소해 줄 수 있는 ‘중소상공인 통합경영지원센터 설치’ 등 다양한 정책을 제안했다.

또, 신규철 중소상인 살리기 전국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은 대기업의 무분별한 사업 확장을 규제하기 위한 ‘SSM(대형슈퍼마켓)사업조정심의 권한 전체를 시도지사에 위임’하도록 법 개정을 건의했으며, ‘중소상인 적합 업종 보호에 관한 특별법 제정’ 건의 등을 통해 중소상인을 보호해 줄 것을 서울시에 요청했다.

이어 자유토론 시간에는 김남근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장, 김문수 서울특별시의회 재정경제위원회 의원, 인태연 전국유통상인연합회 공동대표, 박은호 전국유통상인연합회 서울지부장이 토론 패널로 참석해 심도 있는 토론을 펼쳤다.

일반 참석자들은 “물류센터 운영과 관련, 기존 단체의 기득권이 우선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내용과 “SSM(대형슈퍼마켓)이 동네 상가 임대료를 상승시키는 원인이 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서울시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제안·토의된 '중소상공인·동네경제 살리기' 청책을 면밀히 검토하여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우리 아이를 찾아주세요

목록으로 돌아가기

실시간 핫클릭

맨 위로